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 교수가 전화한 날 조국 후보가 거짓 증언 종용"
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 교수가 전화한 날 조국 후보가 거짓 증언 종용"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06일 0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교수가 표창장 발급을 위임한 것으로 해달라고 한 뒤 전화 바꿔줬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사실 그 날 정 교수가 저한테 전화해서 조국 교수를 바꿔줍디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로부터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전화로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폭로했다.

조 후보 딸 표창장 논란 이후 최 총장이 조 후보와 통화했다고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총장은 5일 밤 뉴스 인터뷰에서 “정경심 교수가 전화해 (표창장 발급을)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달라고 한 날 조국 교수를 바꿔줬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가)‘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인 문제이고 조 후보는 전혀 상관이 없어서 거론하지 않았는데, 제가 정 교수를 시켜 예산을 따내려는 것을 거절했다는 말을 접하고 ‘이상한 사람이 다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그가 야망을 갖고 법무부 장관을 하려는 것 때문에 (그동안)통화한 사실을 얘기하지 않았는데 실망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동양대학교 최성해 총장이 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최 총장은 “(그 전에)통화한 적은 없고,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딱 한 번 정 교수를 통해 카톡을 보낸 적이 있다”며 “조 후보가 오버하고 하는 것을 보수 진영에서 비아냥거리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통화에 대해서는 “팩트체크하고 그런 얘기다”며 “당시 전화가 많이 와서 답변을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겠다. 표창장, 이걸 잘 얘기해줄 수 있느냐…뭐 그런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