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지만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 해명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지만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 해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6일 1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딸의 표창장 문제로 직접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 처와 (최 총장의) 통화 끝에 받아서 (통화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최 총장과 통화했느냐’는 장제원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5촌 조카와의 통화는 국민적 의혹이 있을 수 있다며 하지 않고, 최 총장과의 통화는 괜찮느냐’는 장 의원의 지적에는 “송구하다”면서도 “(최 총장에게)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딸이 제1저자로 등재돼 논란이 된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연구소 논문에 후보자 본인이 관여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떻게 관여하느냐. 저희 집에 PC가 두 대인데, 제 서재의 PC를 제 처와 아이도 사용한다. 어떻게 제가 알지도 못하는 문서를 작성하겠느냐”며 논문 파일에 자신이 작성자로 기재된 것에 대한 의혹을 부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