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검찰, 조국 의혹 내란음모 수사하듯" 비판…靑·檢 정면충돌 ‘확전’ 양상
청와대 "검찰, 조국 의혹 내란음모 수사하듯" 비판…靑·檢 정면충돌 ‘확전’ 양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6일 13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에 대해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오는 게 두려운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모 통신사와의 통해 “조 후보자의 의혹을 수사한다는 구실로 20∼30 군데를 압수 수색을 하는 것은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하거나 전국 조직폭력배를 일제 소탕하듯이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수사를 놓고 청와대와 검찰이 정면 충돌하는 가운데 나온 이 같은 강경한 언급은 이번 수사를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검찰의 조직적 반대 움직임이라고 해석하고 있는 여권 핵심부의 상황인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양측의 갈등이 더욱 격화되며 확전 양상으로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수사는 한 마디로 사회 정의를 바로 잡자는 게 아니라 조 후보자를 무조건 낙마시키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태”라면서 “조 후보자를 치려고 하는데 약점이 없으니 가족을 치는 아주 저열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전날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연구실이 있는 동양대를 검찰이 압수 수색을 하기 전 컴퓨터와 자료를 외부로 반출한 정황이 알려진 과정에 대해서도 강력히 문제를 제기했다. 정 교수가 ‘학교 업무 및 피고발 사건의 법률 대응을 위해 사무실 PC 사용이 필요했다’며 ‘당시 언론의 과열된 취재로 학교 출근이 어려워 제 PC를 가져오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는데도 PC의 외부 반출 사실만 부각됐다는 것이다.

그는 “청문회 앞두고 후보자 가족을 죽이려고 (정 교수가) 컴퓨터를 가져갔다고 언론에 흘린 것 아닌가”라면서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생기부) 유출 같은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조 씨의 생기부 유출 경위를 조사하라고 지시한 것을 거론하며 “조 씨의 (입학의혹 관련) 수사에는 특수부 검사 수십 명이 동원됐는데 (생기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장관이 지시하기 전까지 (검찰은) 가만히 있는 것은 범죄에 눈 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번 수사에 대한 검찰의 태도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을 당시 ‘논두렁 시계 사건’에 비유하며 “검찰이 수사를 하다가 성과가 없고 자기들의 목표를 이루기 힘들어질 때 하는 게 언론 플레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논두렁 시계 사건’이 몇 개의 진술을 (검찰에) 유리한 쪽으로만 조합해 (언론에) 흘린 건데, (검찰의 태도를) 딱 보니 ‘검찰의 악습이 또 시작되는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러면서 “일반적 수사인지, 검찰이 자기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그러는 것인지 눈에 보이지 않나”라며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을 줄이겠다는 사법 개혁을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검찰이 법무부 장관을 스스로 선택하겠다고 나선 것”이라고까지 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은 오늘 청문회에서 모두 소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