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 북상…7일 정오 서울 남서쪽 180㎞ 해상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7일 정오 서울 남서쪽 180㎞ 해상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6일 22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 코앞에 도달했다.

6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며 순간 최대 풍속은 무려 시속 155㎞에 이른다. 이 정도 강풍은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는 수준이다.

발생 초기 강도가 ‘약’이던 링링은 대만 동쪽에 위치한 29℃ 이상의 고수온 해역에 오래 머물며 이날 현재 ‘강’으로 세력이 강해진 상태다.

이번 태풍은 7일 새벽 6시께 전남 목포 남서쪽 160㎞ 해상에, 7일 정오엔 서울 남서쪽 18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링링은 7일 오후 6시께 평양 동남동쪽 40㎞ 지점에서 상륙할 것으로 대구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이 한반도를 지나가는 6일부터 8일까지는 강한 비도 예상된다.

경북·대구, 강원영동에는 20∼60㎜,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는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도와 지리산, 남해안지역에는 100∼200㎜의 많은 양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을 받아 7일 새벽부터 차차 바람이 강해져 최대 시속 125㎞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