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소시효 만료 직전 전격 기소
검찰, 조국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소시효 만료 직전 전격 기소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7일 0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7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상 위조' 혐의…‘조국 일가 의혹’ 첫 사법처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를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혐의로 전격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6일 오후 10시 50분께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이 급박하게 움직인 것은 이달 6일 자정을 기해 공소시효가 만료됐기 때문이다. 위조 의혹이 제기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2012년 9월 7일에 발급됐으며,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시효는 7년이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 씨는 어머니 정씨가 교수로 근무하는 동양대에서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받고, 이를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위한 자기소개서의 ‘수상 및 표창 실적’으로 기재했다.

부산대 의전원은 해당 항목에 기재할 수 있는 실적을 ‘총장, 도지사·시장, 장관급 이상으로부터 수상 또는 장관급 이상이 인정하는 국가자격증’으로 제한해놨고, 상장 원본을 제시한 뒤 사본을 첨부하도록 했다. 조 후보자 딸이 기재한 실적은 동양대 총장상 한 가지다.

조 후보자 측은 딸이 동양대 교양학부가 주관하는 인문학 영재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해 지역 중·고등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쳤으며, 이에 따른 총장 표창장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조 의혹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씨 딸에게 표창장을 발급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외부로 불거졌다.

최 총장은 조씨의 표창장 상단 일련번호가 기존 총장 표창장 양식과 다르고, 총장 직인을 찍을 때는 대장에 기록을 남겨야 하는데, 남아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표창장에는 조 후보자 딸이 2010년 12월∼2012년 9월 봉사활동을 했다고 기재돼 있다. 정 교수가 동양대에 부임한 것은 봉사활동 시작 이후인 2011년 9월이다. 이와 관련해 최 총장은 “봉사 시기부터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

검찰은 표창장 위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일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 총무복지팀 사무실과 정 교수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4일 최 총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부산대 압수수색을 통해 표창장 등 조씨 입학 서류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경북 지역 청소년들의 영어 에세이 첨삭 등 영어 관련해 봉사활동을 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위조 의혹을 부인하면서 만약 실제 위조가 있었다면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