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기소에 "피의자 소환 없이 기소 아쉬워"
조국, 부인 기소에 "피의자 소환 없이 기소 아쉬워"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07일 0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7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계속된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7일 검찰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데 대해 “피의자 소환 없이 기소가 이루어진 점에 있어서 아쉬운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검찰의 입장을 존중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검찰의 결정에 나름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부터 제 처는 형사절차상 방어권을 갖게 될 것이고, 향후 재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헌법상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는 것이고 형법상 방어권을 행사해 자신의 목소리와 주장, 증거가 이 과정에 반영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