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정부는 혐한 규탄하는 日시민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아베정부는 혐한 규탄하는 日시민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5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일본 수도 도쿄 도심에서 혐한(嫌韓) 감정을 부추기는 행태를 규탄하는 일본 시민들의 집회가 열렸다. 인원은 약 300명으로 많지는 않았지만 고교·대학생도 동참한 집회에서 시민들은 혐한 감정을 조장하는 일부 매체의 태도를 규탄하고 양국 시민사회의 연대를 촉구했다. “일본은 한국과 아시아에 지독한 일을 저질렀다는 것을 일본인은 마주해야 한다” 등의 목소리가 나왔다. 일본 기업이 중국 징용 피해자에게 금전을 지급한 사실을 거론하며 일본의 태도가 이중적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같은 날 오사카에서도 차별과 혐한을 우려하는 비슷한 집회가 있었다. 양심적인 시민과 지식인 사회의 아베 신조 총리 정부 비판은 이어진다. 매체에서 잘 다루지 않아 널리 알려지지 않을 뿐이다. 일방적인 해석과 태도로 한국을 공격하는 아베 정부의 폭주와 일부 극우 세력의 도발에도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다.

최근에는 양심적인 시민과 지식인의 주도로 펼쳐진 수출규제 철회 촉구 온라인 서명 운동에 1만명 가까이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달 말 도쿄 한국 YMCA에서 오프라인 집회도 열었다. 이들은 한일 국민의 사이를 갈라놓고 대립시키려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고 아베 총리를 성토했다. 한국과 관련해 진정성 있는 목소리를 내온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 교수는 아베 총리의 ‘한국을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책’이 향하는 곳은 평화 국가 일본의 종말이라고 비판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한국에서 일본 여성이 폭행당한 사건을 거론하며 일본 남자도 한국 여성을 폭행해야 한다고 한 발언을 여과 없이 내보낸 방송사 앞에서 항의 집회가 열렸다. 전쟁으로 독도를 되찾자는 망언을 한 중의원 의원에 대한 비판도 확산하고 있다. 정부의 우경화 정책 속에서도 시민 사회의 양심을 보여주는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한 심포지엄에서 아베 정부의 과거사 인식과 경제보복을 질타했다. 그는 “전쟁으로 상처를 입힌 사람들은 그 일을 잊기 쉽지만 상처를 입은 사람들은 평생 잊을 수가 없다”고 했다.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선 일본 정부도 과거에는 개인 청구권 자체가 소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며 완전히 해결됐다고 주장만 할 게 아니라 원점으로 돌아가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조언도 했다. 10년 전 민주당 정부를 이끈 인사이긴 하지만 독일의 과거사 태도와 같은 그의 전쟁 가해자 ‘무한책임론’을 아베 정부가 새겨 들여야 한다. 지난 5일 서울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일본 정부와 기업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얽매이지 말고 해결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일본 원로 법조인의 고언도 나왔다. 아베 정부는 혐오 조장을 멈추고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을 기울이라는 자국 시민사회의 잇따른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