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신사 5G기지국 개설 '지방차별' 당연시하나
[사설] 통신사 5G기지국 개설 '지방차별' 당연시하나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된지 4개월여가 지났지만 여전히 지방은 없다. 통신사들이 ‘세계 최초’니 ‘5G 혁명’이니 떠들었지만 지방은 먼 나라 이야기다. 지방 가입자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어서 하는 얘기다. 지방은 서비스 자체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서 수도권과 지방의 ‘통신차별’이 이어지고 있다.

포항에 사는 한 30대는 새로 장만한 5G 스마트폰이 무용지물이다. 5G가 기존에 사용하던 LTE에 비해 20배 빠르다며 통신사들이 앞다퉈 광고했지만 이를 체감할 수 없다. 전국에 구축된 5G 기지국이 8만 곳에 달하는 가운데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구에 설치된 기지국은 전체의 약 7%에 불과해 기지국 편중 현상이 심각하다.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구축된 기지국은 LG유플러스 3만282국, KT 2만7537국, SK텔레콤 2만1666국 등 모두 7만9485국이었다.

하지만 이들 5G 기지국 가운데 수도권에 설치된 곳은 4만4325국으로 전체의 55.8%다. 반면, 경북과 대구에는 5763곳(경북 2250곳·대구 3513곳)으로 전체의 7.2%에 불과하다. 통신사 별로 보면 경북은 LG유플러스 기지국(1264곳), 대구는 SK텔레콤(1655곳)이 가장 많았고 KT 기지국은 경북 134곳, 대구 275곳으로 가장 적은 수가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5G 수도권 편중 현상은 이동통신사들이 기지국 숫자 늘리기 경쟁에 돌입하면서 비교적 통신 인프라가 좋은 수도권에 기지국을 집중 설치했기 때문이다. KT는 지난달 ‘5G 기지국 6만 곳 개통’을 발표한 가운데 해당 기지국 수를 과장, 이용자 기만행위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는 송수신 장비를 모두 포함한 수치로 실제 기지국 수는 2만8000여 국임에도 6만 개로 표현, 이용자를 기만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노웅래 위원장은 “KT가 5G 기지국 수를 과장해서 홍보하는 것은 명백한 이용자 기만행위”라며 “통신사의 기만적인 마케팅에 따른 이용자 혼란을 근절하기 위해 통신 당국이 5G 기지국 수와 품질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통신 전문가들은 전국망 구축에 1년, 일상적인 사용에는 2년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통신사의 신규 기지국 개설이 수도권에 편중돼 있어서 지방차별이 지속 될 전망이다. 정부와 통신사들은 ‘5G 상용화’ 서비스의 개선은 물론 ‘지역 차별’ 해소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정부나 통신사가 통신 차별을 당연시 하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이는 또 다른 심각한 ‘지역 차별’이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근혜 2019-09-16 15:25:10
똑같은 돈을 내고 사용하는 지방소비자에게 수도권에 사는 소비자와 다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사에도 나와있듯이 실제 기지국 수는 2만8000여 국임에도 송수신장비를 포함한 숫자인 6만개로 표현한것부터 모든 소비자를 기만한것이 됩니다. 지방에 사는 사람들이 기대감에 부푼마음으로 5G를 개통했다가 자신이 사는지역이 서비지역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순간의 마음을 기업들은 배려를 하지않고있다고 볼수있습니다. 하루빨리 국내의 통신사들은 수도권에 서비스(기지국)이 몰려있는 형태의 지방차별을 없애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