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중소기업 운전자금 428억 지원
김천시, 중소기업 운전자금 428억 지원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8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가 2019년 중소기업 경영 안정 운전자금으로 총 145개 업체에 428억 원을 지원했다.

운전자금은 중소기업이 협력은행을 통해 융자 대출을 받을 때 대출금리 일부(4%, 1년)를 지원하는 이차보전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대상 업종은 김천 시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서 제조·건설·무역업 등 11종이며 융자 한도는 매출 규모에 따라 기업당 최대 3억 원 이내다.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내 고장 TOP 기업, 이달의 기업, 장애인 기업, 여성 기업 등 김천시에서 지정한 우대기업은 최대 5억 원까지 융자추천을 받을 수 있다.

지역 중소기업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올해 총 4차에 걸쳐 추진됐으며 설 명절과 수시분으로 상반기에 291억 원, 잔여분 137억 원에 대해 이번 추석 명절 운전자금으로 확정 통보했다.

올해 편성한 융자 규모를 모두 소진한 시는 경북도 자금에 대해 하반기 수시분으로 추가 신청하고, 내년에는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대폭 확대 편성해 더 많은 기업체가 지원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 국가 제외 결정과 수출 규제 시행으로 인해 제조업 중심의 지역 중소기업 경영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지난해보다 올해 운전자금 규모를 확대 편성했으며, 내년에도 올해보다 자금 규모를 대폭 상향해 더 많은 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