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추석 앞두고 체불근로자 지원…명절 전 공사대금 지급 유도
대구시, 추석 앞두고 체불근로자 지원…명절 전 공사대금 지급 유도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맨 왼쪽)이 지난 6일 관급공사장 방문, 안전점검과 함께 하도급 임금체불 방지를 당부하고 있다. 대구시.
대구시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추석 명절 체불근로자 지원에 나섰다.

올해 7월 말 현재 대구경북 지역 근로자의 임금체불은 830억원. 이 가운데 35.7%인 296억원이 대구지역 업체의 임금 체불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추석대비 체불 근로자 보호를 위해 체불임금 해결은 물론, 더 이상 체불임금이 발생되지 않도록 이달 20일까지 집중 예방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체불임금 해소 예방 점검 9개반을 편성해 임금체불 예방과 지원시책을 안내하고 있다.

또 대구시와 산하기관에서 발주한 관급공사에 대해 특별 지원 대책으로 관급공사 및 물품구매 대금을 추석 명절 이전에 지급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기성·준공검사 기간을 14일에서 7일로 대폭 단축키로 했다. 대금도 5일에서 3일로 단축해 조기 지급한다. 계약상대자 공사대금 수령 후 하도급 대금 조기 지급도 15일에서 5일로 줄인다.

추석명절 대비 지출 예정액은 100억 원 규모다.

이와 함께 건설공사 하도급대금 등 체불사항은 ‘불공정하도급 신고센터(053-803-4516)’를 상시 운영, 즉각 대응하고 있으며 지역 노사단체, 산업단지관리공단 등 관련 기관단체를 통해 고용노동부의‘체불근로자 생활안정지원 제도’를 적극 안내·홍보함으로써 임금체불로 인한 근로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한편,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추석을 맞아 체불임금 해소로 근로자들이 훈훈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임금 청산에 최선을 다해 민생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