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식품부 농촌개발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경북도, 농식품부 농촌개발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21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개 지구·1481억 확보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내년도 농식품부 농촌개발 공모사업에 신청대비 100% 선정률로 전국 최다인 45개 지구가 선정돼 총사업비 1481억 원(국비 1037억 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읍·면 소재지의 교육·의료·문화·복지·경제 등 기반시설 기능을 강화하고, 배후마을에 서비스를 제공해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유도하는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에 490억 원(3개 시군), 면 소재지를 배후마을에 일상적 서비스 공급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거점으로 육성하는 기초생활거점육성 사업에 960억 원(12개 시군, 24지구) , 사업추진 주체의 역량강화를 통해 지역의 활력 창출과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시군역량강화 사업에 31억 원(18개 시군)이 각각 선정됐다.

경북도는지난해에 비해 국비 280억 원을 더 많이 확보해 지난2015년부터 6년 연속 농촌개발 분야 전국 최다 국비확보라는 성과도 함께 달성했다.

도는 내년도 공모사업 준비를 위해 사전에 대학교수,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사업성 검토 자문위원회를 가동해 사전 사업 타당성 검토 및 미비점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선제적 행정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촌개발 분야 6년 연속 전국 최다 국비확보라는 성과도 기쁘지만,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 더욱 기쁘다”며 “2021년 공모사업도 철저히 준비해 살기 좋은 농촌, 찾아오는 농촌, 주민이 행복한 경북 농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