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 강행…정국 커다란 후폭풍 불듯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 강행…정국 커다란 후폭풍 불듯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기·이정옥 여성·한상혁 방통·조성욱 공정·은성수 금융도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 연합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각종 의혹 논란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또, 지난 6일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넘어오지 않은 총 5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도 모두 해당 공직에 임명했다. 지난 8월 9일 개각 발표를 통해 지명한 지 한 달(31일) 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외 5명은 최기영 과학기술통신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다. 이들 6명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열린다.

이로써 현 정부 출범 후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없이 임명하는 장관 및 장관급 인사는 22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한편 문 대통령이 보수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하면서 정국에 커다란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