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심부 자극, 강박 장애 치료에 효과"
"뇌 심부 자극, 강박 장애 치료에 효과"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6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박 장애(OCD)[게티 이미지 뱅크 제공]. 연합

자기로 뇌 심부를 자극하는 ‘심부 경두개 자기 자극 장치’(dTMS: deep Transcranial Magnetic Stimulation System)가 일반 치료가 듣지 않는 강박 장애(OCD: obsessive compulsive disorder)를 진정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강박 장애란 병균이 묻었을까 봐 지나치게 자주 손을 씻는다든가 문을 잘 잠갔는지, 가전제품 스위치를 제대로 껐는지를 거듭거듭 확인하거나 어떤 물건을 특정 순서대로 가지런히 정리해야만 안심이 되는 등 특정 행동을 반복하는 심리 장애를 말한다.

이스라엘 차임 셰바(Chaim Sheba) 메디컬센터 정신의학과 전문의 리오르 카르미 교수 연구팀이 이스라엘, 미국, 캐나다의 11개 의료기관에서 행동요법과 약물치료가 듣지 않는 강박 장애 환자 99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7일 보도했다.
 

경두개 뇌 자기 자극 장치[서울 아산병원 제공]. 연합

임상시험은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는 dTMS로 OCD와 관련된 두 뇌 부위인 전측 대상회(ACC; anterior cingulate cortex)와 내측 전전두피질(mPFC: medial prefrontal cortex)에 매일 6주 동안 자기 자극(20Hz)을 가하고 다른 그룹엔 비교를 위해 장치만 하고 자극은 가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6주 후 연구팀은 환자를 개개인의 OCD 증상에 따라 그 증상을 유발하는 상황에 노출시키고 그 반응을 예일-브라운 강박 척도(Yale-Brown Obsessive-Compulsive Scale)로 평가했다.

그 결과 자기 자극이 가해진 그룹은 증상(반응)의 강도가 평균 30% 이상 줄었다. 대조군에서는 11%만이 이러한 증상 감소가 나타났다.

그로부터 1개월 후의 반응률은 자기 자극이 가해진 그룹이 45.2%, 대조군은 17.8%였다.

부작용으로는 두 그룹 모두 3분의 1 정도가 두통을 호소했다. 그러나 두통 때문에 임상시험 중간에 탈락한 환자는 2명뿐이었다.

이 결과에 대해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병원 정신의학과 전문의 호세 멘촌 교수는 지금까지 TMS 임상시험은 자기 자극이 뇌 피질 표면에만 미치는 넌-디프(non-deep) TMS로 진행됐다면서 디프(deep) TMS는 뇌 깊숙이에 있는 OCD 관련 부위까지 미쳤기 때문에 이러한 효과가 나타났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앞으로 추가 임상시험에서 이러한 효과가 확인된다면 효과적인 OCD 치료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평가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