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지역 중학생 120명 대상 ‘인성캠프’ 실시
대구가톨릭대, 지역 중학생 120명 대상 ‘인성캠프’ 실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 사회교리 핵심원리 공동선·보존성·연대성 주제로 진행
인성캠프에서 중학생들이 대구가톨릭대 인성교육원 교수 신부가 진행하는 레크리에이션에 참여하고 있다.대구가톨릭대.
대구가톨릭대(총장 김정우)는 지난 6~7일(1박2일) 경주 대구가톨릭대 인성수련원에서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인성캠프를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건중, 무학중, 효성중 학생 120명이 참가해 대구가톨릭대 인성교육원이 마련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인성을 함양하는 시간을 가졌다.

캠프는 가톨릭 사회교리의 핵심원리인 공동선, 보조성, 연대성 3개의 주제를 갖고 퀴즈대회, 미션수행 게임, 토론 및 발표, 영상물 시청, 레크리에이션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대구가톨릭대 인성교육원 교수 신부들이 모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교육을 수료한 대학생 20명이 멘토가 돼 프로그램을 안내한다.

이 캠프는 대구가톨릭대 인성교육원이 지역사회 인성교육 공헌사업의 일환으로 개인주의와 물질만능주의가 만연한 현대 사회의 중학생에게 필요한 덕목을 교육하기 위해 중학생 눈높이에 맞는 1박2일 과정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2016년부터 4년째 매년 9월 지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정래곤 대구가톨릭대 인성교육원장(신부)은 “일반적인 인성교육은 민주시민 양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반면 이 프로그램은 2천 년 역사를 이어온 가톨릭 사회교리 핵심원리를 기반으로 개발한 것이다. 캠프를 통해 중학생들이 자신과 타인을 깊이 들여다보고 그로 인해 자신을 사랑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긍정적이고 건강한 마음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가톨릭대는 1996년 전국 대학 최초로 인성교육 전담 부서인 ‘인성교육원’을 설립해 인성 교과목 및 비교과 프로그램, 국내외 봉사활동 등을 통해 대학생들의 인성함양에 주력하고 있다. 지역 중학생 대상 인성캠프 운영, 중학교 정규수업에 반영할 수 있는 인성교육 프로젝트 개발 등 지역사회의 인성교육을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