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옥 영남대 교수, 미국 버클리대 소장 ‘청구야담’ 우리말 발간
이강옥 영남대 교수, 미국 버클리대 소장 ‘청구야담’ 우리말 발간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옥 영남대 국어교육과 교수
영남대 이강옥 교수(국어교육과)가 미국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청구야담(靑丘野談)’을 국내 최초로 우리말로 옮겨 발간했다.

‘청구야담’은 조선 후기 이야기판에서 만들어진 야담 작품을 정리하고 발전시켜 묶은 선집이다.

이번에 이 교수가 완역한 버클리대 소장본은 ‘청구야담’ 이본(異本) 중에서도 최고·최대 야담집으로 꼽혀 학문적 의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에 나온 ‘청구야담’(문학동네, 2019년 8월 26일 출간)은 상·하 2권으로 나눠 간행됐으며 총 2000여 페이지다.

‘청구야담’은 조선시대 후기 사회상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서사의 바다라 할 수 있다. 신분과 계급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빈부의 차이가 커지던 사회에서 독특한 경험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야기 속 주인공들은 가족관계, 운명, 꿈과 해몽, 벼슬길과 공적, 사랑과 이별, 관상과 사주팔자, 풍수지리, 신기한 재주와 도술, 중매와 혼인 등 일상 이야기를 박진감 있게 서술한다.

청구야담(상) 표지.
이 교수는 “독자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문번역 작품을 현대어로 다듬었다.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우리 민족의 다채로운 인간상과 생활상을 재미나고 감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한국 야담 연구의 권위자다. 지난해 12월 10여 년의 연구 성과를 모아 한국 야담의 최종 보고서격인 ‘한국야담의 서사세계’(돌베개, 2018년 12월 7일 출간, 720쪽)를 발간하기도 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