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쉽고 빠른 '보이는 ARS' 서비스 도입
대구은행, 쉽고 빠른 '보이는 ARS' 서비스 도입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금 등 50여개 메뉴 구성
대구은행은 음성 인식이 어려운 소비자 편의를 제고하고, 화면 제공에 따른 이용시간 및 고객 만족도 증대를 위해 9일부터 ‘보이는 ARS’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이는 ARS’는 DGB대구은행의 폰뱅킹 서비스(전국공통 1566-5050/1588-5050)를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경우,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화면이 표시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주요 업무 메뉴가 음성과 화면으로 동시 제공돼 빠르고 정확하게 업무처리가 가능한 서비스로, 기존 음성 ARS에서 음성멘트를 끝까지 듣고 눌러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처리 가능한 업무는 폰뱅킹 거래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대구은행 송금, 타행 송금, 잔액 및 입출금 거래내역 조회를 비롯해 상담원을 연결할 수 있는 약 50여개 메뉴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폰 어플 이용이 어려웠던 시니어 고객은 물론, 청각 장애인 등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며 어플 다운 및 공인인증서 절차 등이 없이 폰뱅킹 비밀번호 만으로 365일 24시간 어디서나 간단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편리하다.

9월9일부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금년 중 아이폰에서도 지원되도록 확대한다는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금융 취약 계층의 편의성 확대를 위해 어르신 전용상담(1670-9550)을 비롯해 은행 전문 용어를 알기 쉽게 풀어 설명하는 ‘쉬운말 서비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인식 ARS 등에 이어 이번 실시하는 보이는 ARS로 좀 더 많은 고객들이 편리하게 DGB대구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