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경북 농작물 피해 76.3㏊로 늘어
태풍 '링링' 경북 농작물 피해 76.3㏊로 늘어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에 따른 경북의 농작물 피해가 76.3㏊로 늘었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강풍을 동반한 태풍으로 김천, 성주, 문경 등 도내 12개 시·군 농작물 76.3㏊와 농업시설 0.2㏊에서 피해가 났다.

거센 바람에 벼 36.7㏊와 부추 0.2㏊가 쓰러지고 사과 32.7㏊, 배 5.2㏊, 복숭아 0.5㏊에서 낙과가 발생했다.

구미와 고령, 성주의 비닐하우스 3곳과 구미의 인삼재배시설 1곳도 부서졌다.

시군별 피해 면적은 성주18.7ha, 김천18.0, 경주9.5, 군위 7.7, 문경 6.2, 구미 5.7, 포항 5.0, 고령 2.1, 청도 0.3, 청송 0.2ha 등의 순이다.

경북도는 23일까지 피해 상황을 정밀히 조사하고 낙과 수매 추진과 피해 벼 조기 수확, 농작물 병해충 방제 지도에 나서기로 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