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추석 앞두고 포항 죽도시장·아동양육시설 방문
이철우 경북지사, 추석 앞두고 포항 죽도시장·아동양육시설 방문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20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9일 이강덕 포항시장 등과 포항 죽도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던 중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추석을 앞두고 9일 포항을 방문, 죽도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한 뒤 아동양육시설인 선린애육원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입소한 어린이들과 전통놀이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이날 지역 도의원, 도 소속공무원 등 150여명과 함께 동해안 최대의 전통시장인 포항시 죽도동에 위치한 죽도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캠페인과 추석명절맞이 장보기 행사를 가졌다.

이 지사는 지진으로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포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북 특산품 전통시장에서 구입하세요’와 ‘함께해요 지역경제 살리기!’ 문구가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개풍약국, 농산물거리, 식품거리, 건어물거리, 수협위판장까지 종횡무진 시장을 누비며 온누리상품권으로 과일, 생필품 등을 구입했다.

또 지나는 상점마다 상인들의 손을 잡으며 일일이 격려하고 제수음식 장만을 위해 죽도시장을 찾은 주민들과도 추석명절 잘 보내라는 덕담을 주고받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어 포항 환호동에 위치한 아동양육시설인 선린애육원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면서 아이들이 밝게 자랄 수 있도록 신경써달라는 당부와 함께 종사자들을 격려한 뒤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등 입소 아동 20여명과 함께 윷놀이, 딱지치기,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를 함께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2017년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모습이 말이 아니었다. 하지만 도와 출향 인사 등 모두가 노력해 지난 8월 정부 추경에 포항지진 피해지역 도시재건과 경기 활성화 특별대책으로 국비 1663억원을 확보했고, 영일만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되면서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가 예상된다”며 “도민 모두가 따듯하고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