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김천혁신도시 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김천혁신도시 도로공사 본사 점거 농성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연의 업무인 수납원으로 직접 고용하라"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200여명이 9일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를 점거해 농성에 들어갔다. 사진은 점거 농성 모습. 연합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200여 명이 9일 수납원으로의 직고용 및 수납원 전원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김천 혁신도시 도로공사 본사를 점거해 농성에 들어갔다.

이강래 사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근로자와 달리, 1·2심 소송이 진행 중인 1047명에 대해서는 직접고용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근로자를 직접고용 시 도로정비 등의 조무 업무를 수행하는 도로공사의 정규직 현장관리 직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노조원들은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요금 수납원들을 본연의 업무인 요금 수납원으로 직접고용을 해야 한다“며 도로공사 1층 로비로 진입해 직원들과 충돌했고 이 중 3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도로공사 측은 ”지난 6월 말 고용 계약이 종료된 후 도로공사 자회사 전환에 동의하지 않고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수납원에 대해서만 직접 고용한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