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지품면서 벌초하러 간 90대 숨진 채 발견
영덕 지품면서 벌초하러 간 90대 숨진 채 발견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경찰서
영덕에서 벌초하러 산으로 간 9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9일 오후 6시 18분께 영덕군 지품면 한 산에서 A(90)씨가 아내와 벌초하러 갔다가 쓰러지자 아내가 혼자 하산해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119는 날이 어두워져 A씨를 찾지 못하고 10일 날이 밝자 수색을 재개해 오전 7시 10분께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