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오징어가공업체 탱크서 3명 질식사·1명 중태
영덕 오징어가공업체 탱크서 3명 질식사·1명 중태
  • 최기동,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6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영덕군 축산면 지하탱크 정비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영덕군 축산면 지하탱크 정비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덕의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지하탱크에서 쓰러져 이 가운데 3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영덕군 축산3리 한 수산물가공업체(오징어 젓갈) 지하탱크에서 작업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들은 태국·베트남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로 어패류가공부산물을 저장하는 탱크를 정비하다가 유독가스 등에 의해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 가운데 태국인 A(42), B(28)씨와 베트남인 C(53)씨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 숨졌다고 밝혔다.

나머지 태국인 D(34)씨는 중태로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공장 관계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덕소방서 측은 “탱크 안에는 오징어 내장 등 부패하는 물질이 30㎝ 정도 쌓여 있었고 근로자 4명은 엎어져 있었다”며 “구조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다른 안전장비도 갖추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 “부패하는 물질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에 4명이 질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탱크 밖에 다른 안전 관리자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탱크는 업체 마당에 땅을 파고 콘크리트로 제작한 것으로 오징어를 가공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찌꺼기를 저장하는 곳이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작업 과정과 작업 안전수칙 준수, 사전 안전조치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영덕군 축산면 지하탱크 정비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영덕군 축산면 지하탱크 정비작업을 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기동,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기동,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