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역 새마을호·무궁화호 증차 성과
청도역 새마을호·무궁화호 증차 성과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8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호 2회·무궁화호 연내 증차
청도군의회의 건의안 채택, 범군민 서명운동 등 끈질긴 활동이 새마을호 증차, 무궁화호 환원 등 성과를 이뤄냈다.청도군의회.
한국철도공사가 경영효율을 명분으로 청도역 무궁화호 상·하행선 열차 운행을 줄이자 철회를 요구하며 군민서명운동 등을 펼쳐온 청도군의회가 새마을호 증차, 무궁화호 환원 등의 성과를 이뤄냈다.

청도군의회(의장 박기호)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오는 16일부터 청도역에서 ITX-새마을호를 추가로 2회 운행한다고 전했다.

청도역을 이용하는 탑승객은 한 달 기준 9만명이 넘으며, 1일 평균 3000명 이상이 철도를 주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으나 한국철도공사는 경영효율화를 명분으로 아무런 예고도 없이 지난 1월부터 무궁화호 상·하행선 평일 각 2회, 휴일 3회 운행을 감축했다.

청도군의회는 지난 2월 15일 제25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원전원 발의한 ‘무궁화호 열차운행 감축에 따른 대정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 지난 6월 14일 박기호 의장을 비롯한 의원 5명이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감축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또 6월 17일부터는 의원 전원이 청도역에서 무궁화호 증차를 위한 범군민서명운동을 전개, 청도군민 총 7627명이 동참한 서명서를 지난 7월 25일 한국철도공사을 방문, 증차의 당위성과 군민의 강력한 뜻을 전달했다.

이에 한국철도공사는 ITX-새마을호 하행선 1회, 상행선 1회를 증차하고, 감축된 무궁화호 열차운행은 순차적으로 연내에 증차하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박기호 청도군의회 의장은 “이번 열차증차는 의회와 군이 합심해 이뤄낸 결과다. 앞으로 출·퇴근시간대 등 열차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에 추가로 정차될 수 있도록 더 강력하게 요구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