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환경, 추석맞이 귀성객 위해 깨끗한 군위 만들기 앞장
군위환경, 추석맞이 귀성객 위해 깨끗한 군위 만들기 앞장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3~4시 부터 시가지 청소·쓰레기 수거 분투
최근 각종 쓰레기가 넘쳐나면서 이를 치우는 환경미화원들의 하루는 새벽 3∼4시부터 시작된다.
최근 각종 쓰레기가 넘쳐나면서 이를 치우는 환경미화원들의 하루는 새벽 3∼4시부터 시작된다.

“추석 때 늘어난 쓰레기 걱정하지 마세요. 깨끗한 환경 우리가 책임집니다.”

추석을 맞이해 (주)군위환경 소속 임직원들이 읍 시가지 청소와 각종 쓰레기 수거에 바쁘다.

특히,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에게 군위군의 깨끗한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피곤한 것도 잊은 채 깨끗한 군위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최근 각종 쓰레기가 넘쳐나면서 이를 치우는 환경미화원들의 하루는 새벽 3∼4시부터 시작된다.

또, 일부는 군위읍 시가지 청소를 비롯한 도로변·하천 등에 투입돼, 쓰레기 수거에 나서는 등 깨끗한 군위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환경미화원들의 하루는 새벽 3∼4시부터 시작된다.
환경미화원들의 하루는 새벽 3∼4시부터 시작된다.

환경미화원들은 “힘은 들지만 그래도 지금이 덥지도 춥지도 않아 청소와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기에 제일 좋은 날씨”라며 “주민들이 귀찮더라도 분리수거를 꼭 해 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주민들로부터 반응도 좋다.

군위읍에 사는 김정진 씨는 “내놓은 쓰레기와 음식물 쓰레기를 제때 거둬 가서 항상 고마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영춘 대표는 “올해 추석 명절 연휴에도 가족과 함께 쉬지도 못하고 청소업무를 담당해야 하는 직원들에게 미안한 감이 든다”며 “새벽부터 나와서 깨끗한 군위 만들기에 앞장서 주는 직원들이 고맙다”고 말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