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대한복싱훈련장, 전지 훈련 메카로 '자리매김'
영주 대한복싱훈련장, 전지 훈련 메카로 '자리매김'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21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대표 선수단 50여명 15일까지 합숙 훈련 돌입
전국 시도대표 복싱선수단이 영주 대한복싱훈련장에서 훈련하고있다.
전국 시·도대표 복싱선수단 50여 명이 전국 최초의 복싱 전용훈련장인 영주 대한복싱훈련장에서 10일부터 15일까지 합숙훈련에 들어갔다.

영주시에 따르면 선수들은 다가오는 10월 초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00회 전국체전을 대비해 대한복싱훈련장에서 전문훈련을 받는 등 강도 높은 체력훈련과 스파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8월에는 대만 국가대표 복싱선수단이 복싱훈련장에서 전지훈련을 마치고 갔으며, 영주는 전국 각지에서 2시간대에 도착할 수 있으며 복싱훈련 인프라가 잘 구축돼 전지훈련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

시는 추석 연휴를 맞이한 전지훈련팀 방문으로 지역 내 숙박과 음식업소 등 지역경제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영주를 찾은 훈련팀이 다시 영주를 찾도록 다양한 스포츠마케팅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 시민운동장 내에 위치한 대한복싱훈련장은 총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 지하 1층, 지상 2층, 건축면적 2004㎡ 규모의 전국 최초의 복싱 전용훈련장으로 2016년 8월 착공, 2018년 8월 준공됐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