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2020년 재해예방사업 국비 617억 원 확보
성주군, 2020년 재해예방사업 국비 617억 원 확보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16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암면 동락·선남면 명포지구 행안부 신규 사업 선정
2020년부터 배수펌프장 등 전면 개선·보완
성주군청
성주군이 재해위험지구에 대한 재해정비의 신규 사업으로 617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에 따르면 용암면 동락지구를 비롯한 선남면 명포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 용암면 운산소하천 정비 등이다.

상습침수지역인 동락과 명포지구 정비는 올 3월부터 기본계획을 수립해 행정안전부 협의를 거쳐 지난 6월 자연재해위험지구로 지정고시해 경북도와 행정안전부를 찾아 시급성과 당위성을 적극 개진, 마침내 신규 사업 선정의 성과를 일궈냈다.

2020년부터 2023년까지 617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배수펌프장의 신설과 증설, 교량개체 2곳, 중앙배수로 정비와 유수지 신설, 제방호안정비 3㎞ 정비 등을 통해 상습침수지역을 전면 개선·보완한다.

이병환 군수는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중요 사업인 만큼, 사전계획을 면밀히 세워 재해위험으로부터 안전하고 편안한 영농 등의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군민안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