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야 정치권은 '추석민심' 제대로 읽으라
[사설] 여야 정치권은 '추석민심' 제대로 읽으라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09월 15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민심의 화두는 단연 ‘조국’이었다. 하지만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 역시 빠지지 않았다. 여야를 막론하고 국회의원들은 추석 연휴 동안 지역구 민심을 청취했을 것이다. 그 결과는 누가 뭐라고 해도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 싼 논란이 대부분 화제의 중심이었다. 어떤 가정에서는 ‘추석 차례상 앞에서 정치 관련 얘기는 하지 말라’는 금언령까지 내렸을 정도다. 정치적 견해차로 자칫 형제간에도 얼굴을 붉히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조국 블랙홀’이라 불릴 만큼 연휴 내내 이어진 민심의 화두였다.

하지만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처럼 ‘조국 정국’에 대한 관심 이상으로 ‘실종’ 민생‘에 대한 지탄도 컸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치명적 실수”라는 지적과 함께 “연휴 때 만난 전통시장 상인들과 상가 점주들은 대부분은 이런 불경기는 처음 겪는다며 하소연했다”고 전했다. 아마 일반적인 국민의 민심이 이럴 것이다.

이런데도 여야 국회의원들은 추석 민심도 반으로 갈라 서로 아전인수 식으로 해석하며 삿대질 하고 있다. 여당 의원들은 “국민이 ‘조국 정국’에 대해 극도의 피로감을 나타냈다”면서 국회를 통해 민생을 살려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추석민심 보고대회를 열고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해 국민의 불만이 폭발 수준”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 등 여당 의원들은 “민심은 소모적 정쟁을 멈추고 국회가 민생을 돌보길 희망했다”면서 “검찰 개혁은 장관이, 정치와 민생은 국회가 모두 제 자리로 돌아가 제 할 일을 해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라고 했다”고 전했다. 애써 ‘조국 문제’에 대해 외면하려는 의도가 보인다.

이에 반해 김정재 의원(포항 북)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임명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의 극치라는 게 현재 민심이었다”면서 자진 사퇴나 임명 철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 정부에 대한 민심 이반은 내년 총선까지 이어질 것이라 전하고 있다. 한국당은 지금의 분위기를 내년 총선까지 가져가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추석 민심을 바탕으로 여당 의원들은 이른바 ‘조국 리스크’를 실감하고 이를 극복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야당 의원들은 ‘반문(反文) 반조(反曺)를 고리로 보수 연대와 통합의지를 다지고 있다. 그러나 국민이 바라는 것은 정치적 안정이다. 여당과 청와대는 왜 민심이 이반하고 있는 지에 대해 심각하게 반성해야 한다. 난마처럼 얽힌 국정 현안을 풀기 위해서도 이러한 반성 없이는 정치적 갈등이 지속 될 것은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야당 또한 정쟁으로 일관해서는 안 된다. 17일 20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막이 오른다. 민생을 살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