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동구청, 10월까지 위기 가구 긴급 실태조사 진행
대구 동구청, 10월까지 위기 가구 긴급 실태조사 진행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동구청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동구청은 오는 10월까지 실태조사를 벌인다고 15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아동수당과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자 가운데 소득인정액이 0원이면서 차량을 보유하지 않은 주민이다.

또 일반재산이 없거나 임차보증금만 있는 가구, 공공임대주택이나 실제 거주면적이 60㎡ 이하의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주민 중 관리비나 공과금이 3개월 이상 체납된 주민 등도 조사한다.

동구청은 20개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담당 공무원과 복지통장, 희망동행지기를 조사반으로 구성해 전화와 현장방문으로 고위험 위기 가구를 발굴하고 복지상담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동구청 관계자는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진행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위기 가구를 발굴해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민과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