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위원회 "대구시청 신청사 후보지 연내 확정"
공론화위원회 "대구시청 신청사 후보지 연내 확정"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정 길어지면 지역 분열 가중"…유치나선 지자체도 피로감 호소
공론화委, 총선 후 연기론 일축…28일 선정기준설명회 이목 집중
대구시청 전경.
연기론이 제기되고 있는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이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연기론에 대해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가 단호하게 선을 긋고 있다. 또한 유치와 존치를 희망하는 구·군청 중 달서구를 제외하고 연기에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는 것도 연내 결정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시는 지난 4월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켰으며 공론화위원회를 중심으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5개월여가 지났음에도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는 우려와 정치권 등에서 일정이 너무 빡빡한 만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일 자유한국당 지역 초선의원들이 건립후보지 발표를 연기하는 문제를 논의하면서 연기론이 수면 위로 올랐다.

달서구 시청유치범구민추진위원회도 지난 9일 시를 항의 방문하고 시민 모두가 투표로 신청사 입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조례 개정 등을 요구했다.

내년 총선과 연계하거나 총선 이후 전체 시민 투표를 실시하자는 것으로 사실상 연내 결정을 미루자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공론화위원회는 연내 결정에 변함이 없다고 못 박았다.

그동안 신청사가 진행되지 못한 원인 중 하나가 정치권이 끼어들면서 표를 의식, 지역 간 혼란을 가중 시킨 전례가 있었던 것이 영향을 미쳤다.

달서구에서 제기하고 있는 신청사 선정 방법도 이미 조례 제정과정 등에서 충분히 논의됐던 만큼 조례 개정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시적 성과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아직 방향성과 원칙을 정하고 있는 부분이 많아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당장 오는 28일 신청사 후보지 신청기준과 예정지 선정기준 시민설명회가 예고된 만큼 기존 계획 중 바뀌거나 늦어지는 사안은 없다고 덧붙였다.

달서구를 제외하고 존치와 유치전에 뛰어든 중구·북구·달성군 등 모두 선정을 미루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다.

물론 이들도 시민참여단 구성 숫자, 홍보 방법 등 공론화위원회에 불만이 없는 것은 아니다.

중구의 경우 현위치 타당성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입장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연내 결정이 미뤄지면 더 큰 혼란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았다.

피로도가 밖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크다는 것이 이들의 지적이다.

각 구청의 사활이 걸린 문제인 만큼 유치전에 많은 인력이 투입되면서 기존 업무를 포함, 업무가 가중됐다. 홍보 활동도 각종 제한이 많은 만큼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하고 일일이 모든 부분을 관리하는 것도 피로도를 높이는 요인이다.

한 구청 관계자는 “대규모 집회 등 소위 큰 행사를 여는 것이 오히려 편할 수 있다”며 “사실상 시민 개개인을 상대로 긴 시간 홍보전을 펼칠 수밖에 없는데 신경 쓸게 많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예산 문제도 연기할 수 없는 이유다.

공론화위원회 운영은 물론 각 구·군청도 관련 예산을 사용하고 있는데 결정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예산 부담이 커진다. 가뜩이나 홍보전에서 각 구·군청이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이 달라 공평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연기가 될 경우 불만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지역 간 분열도 선정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깊어질 수밖에 없어 이후 극심한 갈증을 배제할 수 없는 것도 연내 선정이 요구되는 부분이다.

이에 따라 각 구·군청은 오는 28일 선정기준 설명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어느 정도 기준이 발표되는 만큼 구체적인 유치 방법을 고민할 수 있으며 공론화위원회 계획대로 진행될지 여부를 확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구청 관계자는 “28일 발표가 연내 선정 등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유치전에서 빠지는 후보지도 나오는 등 향후 계획을 정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