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오피스텔서 가스 누출 오인 소동…주민 300여 명 대피
대구 달서구 오피스텔서 가스 누출 오인 소동…주민 300여 명 대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0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 당국 "고장난 포크레인 유압유 누출 냄새 가스로 착각"
16일 오전 8시 9분께 대구 달서구 두류동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가스 냄새를 맡은 주민 등 3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소방 당국은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자 차량 9대와 대원 37명을 투입, 22층 규모 건물 내부에 가스를 측정하는 등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에는 안전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대피한 120여 세대를 다시 입실시켰다”며 “외부 원인을 찾아보니 인근 도로에 포크레인 고장으로 유출된 유압유 냄새를 가스 냄새로 오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