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전통시장서 튀김류 사 먹은 11명 식중독 증세…보건당국 조사
영주 전통시장서 튀김류 사 먹은 11명 식중독 증세…보건당국 조사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에서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의 튀김류 등을 구입해 먹은 시민 11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6일 영주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7시께부터 시민 6명과 추석을 맞아 고향을 방문한 5명 등 총 11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영주기독병원과 영주적십자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전날 영주의 모 전통시장 S 전 집에서 구입한 튀김류와 전 등을 추석 당일 오전 먹은 뒤 설사, 구토, 탈수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보건소는 환자 1명과 튀김류 등을 판매한 전통시장 상가 등을 상대로 가검물을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대부분 경미한 증세로 치료 후 귀가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1명도 오늘 중 퇴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