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반석 전 컬링 감독, 횡령 등 혐의로 구소 기소
장반석 전 컬링 감독, 횡령 등 혐의로 구소 기소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4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직무대행 불구속 기소
장 전 감독 아내 김민정 감독, 직권면직처분 취소소송
경상북도체육회 소속 여자 컬링팀인 ‘팀킴’.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민형)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 ‘팀킴’의 후원금을 부당하게 사용한 혐의(사기, 횡령)로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대표팀 감독을 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장 전 감독의 장인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장 전 감독은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에서 1억6000여만 원 상당을 빌라 구매 등 개인용도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직무대행은 같은 수법으로 9000여 만 원 상당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체육회 소속인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킴은 지난해 11월 초 김 전 회장 직무대행, 장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문체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감사에 나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을 확인하고 경찰에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친인척 채용 비리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한편, 선수 부당 대우 등의 이유로 경북도체육회에서 직권면직된 장 전 감독의 아내 김민정 전 팀킴 감독은 경북도체육회장을 상대로 직권면직처분 취소소송을 벌이고 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