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 ‘도동서원 세계유산 등재' 고유제 봉행
대구 달성군, ‘도동서원 세계유산 등재' 고유제 봉행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성군은 16일 구지면 도동서원에서 도동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것을 조상에게 알리는 고유제(告由祭)를 열었다. 달성군.

대구 달성군은 16일 구지면 도동서원에서 도동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것을 조상에게 알리는 고유제(告由祭)를 열었다.

고유제는 국가나 마을 또는 문중에 경사가 있을 때나 기념할 만한 특별한 일이 있을 때 종묘나 사직 또는 조상의 묘소나 사당에 알리는 유교식 제의다.

이번 고유제는 400년이 넘는 험난한 역사를 딛고 심신수양과 향촌 교화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 오면서 오랜 역사와 훌륭한 전통을 남긴 선조들에게 세계유산 등재라는 뜻깊은 일을 고하는 전통의식으로 봉행 됐다.

김문오 군수는 “세계적인 명성과 위상에 걸맞도록 도동서원을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고, 서원과의 협력을 통해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네스코(UNESCO)는 지난 7월 6일 아제르바이잔에서 개최된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조선시대 핵심 이념인 성리학을 보급하고 구현한 장소인 달성 도동서원 등 한국의 서원 9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했다.

달성군은 이번 고유제를 시작으로 21일 오후 7시에 도동서원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하는 음악회를 도동서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