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주 하늘길 9개월 만에 다시 열렸다
포항∼제주 하늘길 9개월 만에 다시 열렸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20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한공, 하루 한차례 왕복…공항 주차장 무료 이용 가능
16일 오후 포항시 남구 포항공항에서 제주행 대한항공비행기가 정비사와 관계자들의 배웅속에 첫 비행을 하고 있다. 이날 취항한 포항~제주 항공편은 하루 1차례 왕복 운항한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항과 제주를 잇는 하늘길이 9개월 만에 다시 열렸다.

포항시는 16일 포항공항 1층 일반대합실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박명재 자유한국당 포항 남ㆍ울릉지역 국회의원,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대한항공 및 군ㆍ경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제주노선 취항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공항은 주차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어 포항시민을 비롯한 인근 경주시와 영천시, 영덕, 울진 주민들도 한결 빠르고 편리하게 제주여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포항공항을 지역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이바지하는 환동해 거점공항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규 제주노선 취항식 축하행사의 일환으로 한국공항공사 포항지사는 포항 도착·출발 승객 각 1명을 선정해 환영 꽃다발과 함께 왕복 항공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가지기도 했다.

새롭게 시작된 포항∼제주 노선은 대한항공이 맡았으며 포항과 제주를 매일 1차례씩 오간다.

매일 오후 1시 15분 포항공항에서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시간은 오후 2시 25분이다. 또 제주공항에서는 오전 11시 35분에 출발해 낮 12시 40분에 포항공항에 도착한다.

130석 규모의 A220 항공기가 포항과 제주를 오가며 요금은 항공운임은 성인기준 주중 8만 1000원, 주말 9만5000원, 성수기 10만9000원이다.

제주에서 포항으로 돌아오는 첫 비행기에 탑승했던 이모(32·여)씨는 “제주에서 포항으로 돌아올 때 항상 김해 공항 등 타 지역을 거쳐야 했기 때문에 불편함이 많았었다”며 “오늘부터는 제주와 포항을 한 번에 오갈 수 있어 짧은 주말 여행도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16일 포항공항에서 이륙한 첫 비행기는 130석 만석을 기록했다. 이달 말까지 예매율도 제주 출발편 76%, 포항 출발편은 82.3%를 기록했다.

한편, 포항∼제주 노선은 아시아나 항공이 운항해오다가 지난 2014년 포항공항 활주로 재포장 공사가 시작되면서 적자 등의 이유로 운항을 멈췄다.

이후 포항 지역거점 항공사인 에어포항이 지난해 2월 포항공항에 취항하며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을 운항해오다가 경영난으로 인해 대주주가 바뀐 뒤 2018년 12월부터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단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