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내려와라"…청와대 앞에서 삭발
황교안 "조국 내려와라"…청와대 앞에서 삭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2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은 싸우는게 이기는 길…문재인 정권 국민고통 외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저의 투쟁에서 결단코 물러서지 않겠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제1 야당 대표로는 최초로 삭발식을 가졌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했다”며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또,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면서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고,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 잘려져 나간 것은 머리카락이 아니다”라며 “잘려져 나간 것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걱정하며 살아온 우리들의 마음이다. 노력하면 잘 살 수 있다, 성실해야 성공한다고 믿어온 우리의 믿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전 대변인의 선창으로 ‘국민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은 헌정유린 중단하라’ ‘범법자 장관 웬말이냐. 조국은 당장 내려와라’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반복해 외쳤다.

이어진 규탄발언에서 황 대표보다 앞서 지난 11일 삭발을 감행한 박인숙 의원은 “제가 의사 출신인데 조 장관은 정신병이 있다. 성격장애”라며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하는 것은 죽어도 모른다. 감옥에 넣고 재판을 받아도 거짓말 한 것을 모른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더 웃기는 것은 이런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뭐냐”며 “나라가 지금 통째로 넘어가게 생겼다. 우리가 ‘남측 정부’ 국민이냐. 무법(無法)부 장관과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 당 관계자들은 황 대표의 삭발식 이후 이날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