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고공농성 60대, 16시간여 만에 철회
대구 박주영축구장 조명탑 고공농성 60대, 16시간여 만에 철회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0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8시 10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 축구장 조명탑에서 A씨(62)가 아파트 인근 취객 소란 문제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A씨는 지난 6월 17일에 같은 이유로 조명탑에 올라 고공농성을 했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대구 박주영 축구장 조명탑에서 고공농성을 했던 60대 남성이 석 달 만에 다시 16시간여 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앞서 제기했던 아파트 인근 취객들의 소란 문제를 서둘러 해결해달라는 이유다.

16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A씨(62)는 이날 오전 8시 10분께 동구 율하동 박주영 축구장에 있는 20여 m 높이의 조명탑에 올랐다가 다음날 0시 30분께 농성을 철회했다.

그는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 인근에 상습적으로 소란을 피우는 취객 문제를 해결해달라며 아파트 관리 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행정 당국인 동구청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A씨는 앞서 지난 6월 17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9시간여 동안 고공농성을 벌이다 공용구조물 침입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당시 A씨는 아파트 인근 상가 주변에서 술을 먹고 소란을 피우는 주민들이 많은 것에 불만을 품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행정 당국에 환경개선을 요청했다.

반면,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과한 측면이 있다고 토로했다. 아파트 담장을 허물고 해당 지역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기로 논의했음에도 A씨가 재차 고공농성 벌였기 때문이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대구시에서 추진하는 담장허물기 사업이 올해 4월께 마감되면서 내년에 신청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A씨 민원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자체 예산을 들여 올해 추진하기로 했다”며 “다음 달까지 아파트 담장을 허물고, CCTV까지 설치할 계획을 설명했음에도 A씨가 다시 고공농성을 벌인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위기협상팀을 투입해 A씨를 설득한 경찰은 고공농성을 철회시켰고, 공용구조물 침입 등 혐의를 검토하고 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