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양학공원 '개발 vs 파괴' 주민간 대립 첨예
포항 양학공원 '개발 vs 파괴' 주민간 대립 첨예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측 "자연녹지로 전환되면 난개발 막을 대책 없어"
반대측 "도심숲 파괴하면서 초대형 아파트 건설 추진"
17일 오전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포항 대이동청년회와 대이동청년회특우회원이 양학공원 조속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포항 양학근린공원 조성사업을 두고 시민 간 갈등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공원녹지 보전을 통한 난개발 방지’를 주장하는 찬성파와 ‘녹지를 훼손하는 아파트건설 사업’이라고 외치는 반대파로 나뉘어 첨예한 대립을 이루고 있다.

17일 오전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대이동 청년회와 특우회 등 16개 자생단체는 양학공원 조성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태준 대이동 청년회장은 “오는 2020년 7월, 공원일몰제에 따라 양학공원이 공원에서 해제돼 자연녹지로 전환될 경우 난개발을 막을 마땅한 대책이 없다”며 “이는 오히려 자연환경을 훼손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일반적인 아파트 건설사업이 아닌 양학공원 사업부지에 대부분 녹지를 공원으로 만들어 영구 보전하는 게 이 사업의 주된 목적이라는 게 찬성파의 공통적인 주장이다.

이 회장은 “시행사업자 측에서 공원 부지 전체를 매입해 이중 80%의 공원녹지에 각종 편의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라며 “현재 경작지로 사용되는 등 제 기능을 못하는 녹지를 복원해 이 공원녹지를 포항시에 기부 채납하고, 나머지 20%를 개발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환호, 학산, 양학 등 3개 민간공원 조성사업 총사업비가 2조9000억원에 달하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7일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포항시 남구 대잠센트럴하이츠 주민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와 인근 주민 250여명은 양학공원 아파트 건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같은 날 포항시 남구 대잠센트럴하이츠 주민들로 구성된 비상대책 위원회와 인근 주민 등 250여명은 도보 행진에 이어 포항시청 앞 광장에 모여 양학공원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명목으로 도심숲을 파괴하면서까지 초대형 아파트건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공익성이나 공공성은 찾아볼 수 없고 대규모 아파트가 추가되는 것에 불과해 미분양과 경기침체로 고통받는 시민에게 이중고를 안겨주는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양학공원 내 대규모 아파트건설은 녹지 파괴는 물론이며 도시 경관의 훼손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이는 ‘공원 본질적 기능과 전체적인 경관이 훼손되면 아니 된다’고 명시된 공원녹지법에 저촉된다”고 덧붙였다.

반대 주민들은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 마련에 앞장서고 있는 타 지역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예를 들기도 했다.

주민들은 “포항보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대구시가 도시 숲 보존을 위해 4000억원 빚을 내 공원 부지를 사들이는가 하면, 부산시 또한 긴급예산을 투입해 환경보전을 위해 장지 공원 내 도시공원 유지를 합의한 바 있다”며 “포항시도 우수사례를 면밀히 살펴 특례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는 2020년 7월 공원일몰제 적용에 따라 남구 양학·대잠동 일대 양학공원 94만2122여㎡ 땅을 민간에 맡겨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공원일몰제는 도시관리 계획상 공원 용지로 지정돼 있으나 장기간 공원 조성 사업에 착수하지 못한 땅을 공원 용도에서 자동 해제하도록 한 제도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