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댐 안정성 평가 시험 담수…시민단체 등 모니터링단 구성
영주댐 안정성 평가 시험 담수…시민단체 등 모니터링단 구성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7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영주댐 시설의 법적 하자담보책임 기간이 올해 말 종료됨에 따라 영주댐 시설의 안전성 평가를 위해 시험 담수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시험 담수 과정에서는 수질, 수생태, 모래 상태 등 내성천 생태·환경 상태 전반을 종합 진단 향후 댐의 철거·존치 등에 대한 처리방안 마련에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확보키로 했다.

특히 시험 담수를 통해 안전성 평가와 관련한 정보의 확보가 완료되면 점차적으로 수위를 하강시켜 현재의 자연하천 상태로 회복할 계획이다.

한편 시험 담수 과정에서는 지역·시민단체·전문가가 참여하는 ’(가칭)시험담수 감시(모니터링)단‘을 구성 시험담수 결과의 객관성 및 공정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