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프랑스 어린이예술교육 콘서트 픽오라마, 아시아 최초 포항 상륙
프랑스 어린이예술교육 콘서트 픽오라마, 아시아 최초 포항 상륙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루터문화창고에서 27일까지 1일 2회 열려…
포항 나루터문화창고(구 포항수협냉동창고)에서 열리는 프랑스문화원과 함께하는 어린이 예술교육 콘서트 픽오라마(Pick ‘o’ RAMA)의 인기가 매우 뜨겁다.
포항문화재단은 ‘환대의 도시 포항, 70개의 달, 만개의 불’이라는 주제로 오는 28일까지 영일대해수욕장, 옛 수협냉동창고, 송도해수욕장, 꿈틀로 일원에서 포항 시승격 70년을 기념하고, 포항의 산업자원 ‘철’과 함께하는 예술제 ‘2019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지난 화요일부터 진행한 프랑스문화원과 함께하는 어린이 예술교육 콘서트 픽오라마(Pick ‘o’ RAMA)의 인기가 매우 뜨겁다.

아시아 최초로 열리는 유아를 위한 프랑스 예술교육 콘서트인 이 공연은 2017년 프랑스 파리에 새로 개관한 센느 뮤지컬 개관 공연을 진행한 유명 밴드 픽오라마(Pick ‘o’ Rama)의 아시아 첫 투어로서, 포항에서 처음으로 열리게 되어 한국뿐 아니라 프랑스에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포항지역 유치원 사전 접수 하루 만에 18회차 모든 공연이 매진되는 등 어린이를 위한 새로운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포항의 관심을 확인했다.

나루터문화창고(구 포항수협냉동창고)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음악 장르와 악기에 대한 이해와 프랑스에 대한 설명 그리고 각 음악 장르와 사랑, 도시 등의 테마로 짜여진 40분의 공연으로서 그 동안 조용히 앉아서 공연을 관람하는 방법을 배운 아이들에게 록 문화가 가진 자유로움을 선사해 음악을 기본적으로 즐기고 느끼게 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픽오라마 공연 중 마무트 캐릭터가 무대에 등장하고 있다.
매 수업 시간 전 아이들에게 그동안 공연 보기 전의 딱딱한 안내가 아닌 소리로 시선을 모으고 영상으로 집중하게 하는 등 그동안 국내 공연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을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영상에 지속적으로 등장한 마무트 캐릭터를 마지막 곡에서 아티스트 한 명이 입고 나와 연주를 하는 등 아이들에게 웃음과 재미 그리고 새로운 경험을 넘쳐나게 선사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을 위해 픽오라마 밴드는 아이들과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한글로 된 영상과 공연 중 멘트인 한글을 불어로 써서 익혔으며 호미곶 배경의 영상은 포항의 어린이들에게 조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

또한 공연을 마치고 원으로 돌아간 유아들을 위해 3종의 컬러링 셋트와 2종의 종이인형 셋트를 준비해 아이들이 단순히 음악만 체험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음악을 들으면 즐거웠던 기억을 다양한 색과 인형 제작 등을 통해 새로운 문화에 대한 유대감과 추억을 간직하도록 세심한 배려를 했다.

픽오라마 한글 카드.
이번 프로그램은 포항문화재단과 주한프랑스문화원의 교류사업으로서, 문화도시를 향해 전진해 가는 포항에 다양한 세대에게 새로운 문화를 선보여 문화적 재생산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나루터문화창고의 새로움을 시민들에게 알리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유치원에서 단체 관람을 하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남은 기간(23~27일 1일 2회)에 포항 시민과 아이들 대상으로 10명을 추가 접수를 진행한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포항문화재단 축제운영팀(054-289-7852~8)으로 하면 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