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 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복원 성공
1500년 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 얼굴 복원 성공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9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영남대,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 첫 성과
복원된 얼굴 10월 26일부터 열리는 영남대박물관 특별전서 공개
경산시와 영남대가 1500년 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복원된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경산시.
경산시와 영남대가 1500년 전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경산시는 지난 3월 영남대와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경산 임당동과 조영동고분군 출토 고인골 연구, 압독국 사람 얼굴 복원, 고분군 출토 동·식물 유존체 연구, 고대 식생활사 복원을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그 첫 번째 성과물이 이번에 공개하는 고대 압독국 귀족 여인의 얼굴 복원이다.

이번에 얼굴이 복원된 1500년 전 압독사람은 1982년 발굴조사된 압독국의 지배자급 무덤인 임당 5B-2호의 주인공으로 21~35세 정도의 여성으로 밝혀졌다. 이 고분은 5세기 말 경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인골의 얼굴 복원은 영남대박물관 주도로 서울의 가톨릭대 의과대학 김이석 교수팀이 인골의 CT 촬영을 통해 3차원 머리뼈 모델을 완성한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이원준 박사가 참여해 3차원으로 근육과 피부를 복원했다. 이후 미술가 윤아영 작가가 그래픽 채색 및 사실화 작업을 통해 완성했다.

복원된 얼굴은 영남대 박물관 특별전 ‘고인골, 고대 압독 사람들을 되살리다’(2019. 9. 26~11. 29)를 통해 공개된다.

이 특별전에서는 얼굴 복원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고대 경산사람들의 연령과 성별, 키와 각종 병리현상 등 다양한 인골 연구 성과가 공개되며 10월과 11월 4차례에 걸쳐 인골 전문가 초청강연회 ‘고인골 이야기, 전문가에게 듣는다’와 전시 기간 동안 다양한 체험교육이 펼쳐진다.

또 오는 10월 4일은 인골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학술세미나 ‘고대 인골 연구와 압독국 사람들’을 개최해 더욱 다양한 인골 연구성과를 시민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권오영(서울대 국사학과) 교수의 ‘고대 인골 연구와 무덤의 고고학’을 주제로 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우은진 세종대 교수의 ‘고대 압독국 사람 뼈 집단의 생물인류학적 특성 복원’, 정충원 서울대 교수의 ‘고대 압독국 사람들의 DNA’ 분석 등 다양한 주제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경산시는 앞으로 여성 뿐 아니라 남성의 인골, 귀족과 순장 계층의 인골, 성인과 어린아이의 인골 등 다양한 사람들의 얼굴 복원과 함께 당시 부장했던 상어 뼈(돔배기)를 비롯, 각종 생선뼈와 조개껍질, 꿩을 비롯한 조류와 각종 포유류 분석을 통해 고대의 제사 음식과 유통 경로를 추적할 계획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 고대 사람의 얼굴 복원과 인골 연구를 통해 경산 압독국에 대한 연구가 진일보됐다. 압독국만이 가진 독특한 문화자원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