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도량동 꽃동산 공원, 민간공원 조성 속도
구미 도량동 꽃동산 공원, 민간공원 조성 속도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9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주민 설명회
구미 꽃동산 공원 조감도
구미시 도량동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이 내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속도를 내고 있다.

구미시는 20일 도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구미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주민설명회를 연다. 구미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은 사업비 9731억 원가량을 투입해, 오는 2025년까지 도량동 산 24번지 일대 공원면적 75만㎡ 중 48만8860㎡에 민간공원을 조성하고, 나머지 20만 ㎡에 최고 40층짜리 대규모 아파트(3300여 가구)와 학교, 경관녹지, 도로 등이 들어선다.

민간공원에는 체육시설(헬스장·다목적체육관·프리웨이트 등)과 문화시설(아트홀·전시실 등), 도서관(어린이도서관·북카페·다목적 스페이스 등), 복지시설(교양강좌실·시니어 커뮤니티 등) 등 도량복합문화센터가 세워진다. 도량복합문화센터는 전체면적 9860㎡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이다.

또한 6개의 테마마당(들꽃마당·향기 마당·자연학습마당·산림 마당 등)과 12개의 숲속정원(건강 정원·꽃길 정원 등), 4개의 테마숲길(건강젊음길·문화 숲길·푸른 숲길·꽃향기길), 외곽 숲(모임 쉼터·오름테크길·체력단련장·전망대) 등도 조성된다.

민간공원 내 주차장 7곳을 신설해 500면 정도의 주차장을 만들어 도심 주차난도 해소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테마가 있는 공원 조성으로 관광 자원화해 침체한 이 일대의 상권 부활도 기대된다.

구미시 관계자는 “자연훼손을 최소화하고 사람과 자연이 공생하는 공원을 만들겠다”며“주민들의 여가활동 충족과 화합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간공원 조성사업은 민간이 공원을 개발하고 공원 용지 일부에 아파트를 지어 수익을 낸다.

구미지역의 20년 이상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은 32곳(10㎢)에 이르며, 이 중 78.5%가 사유지다.

민간공원 개발은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용지를 민간사업자가 매입한 뒤 70%는 공원으로 조성해 지자체에 기부하고, 나머지 30% 공원 용지는 녹지·주거·상업지역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