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유기농 오이 재배 현장 컨설팅 실시
상주시, 유기농 오이 재배 현장 컨설팅 실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20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양·양분·병해충 관리 등 중심
상주지역 오이 재배농가에서 유기농 오이재배 확산을 위한 병해충 관리기술 현장 토론식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상주시는 18일 친환경오이출하회(회장 서정덕) 회원과 농촌진흥청 산하 농업과학원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기농 오이 재배 현장 컨설팅’을 가지고 현장 위주의 토론식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은 유기농 오이 재배에 필요한 토양과 양분 관리, 병해충 관리 등을 중심으로 각 전문기술위원들의 심도 있는 컨설팅과 질의 응답 및 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컨설팅은 농촌진흥청에서 국비 사업으로 추진한 ‘유기농 오이 양분공급 및 병해충 관리기술 시범사업’에 대한 사후 관리의 하나로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점과 애로사항 등을 해결하기 위해 실시됐다.

센터 관계자는 “상주시 특산물로 자리 잡은 오이에 대한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후 변화에 따른 병해충 증가와 연작 장해를 극복해야 하기 때문에 농업과학원과 협의해 맞춤형 컨설팅 교육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현장 컨설팅을 통해 농가들이 겪고 있는 영농 애로 기술을 현장에서 직접 해결해 줌으로써 품질 좋은 오이를 생산해 소득 증대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