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협회 창립 20주년 '2019 한우인 전국대회·숯불축제' 영주서 개최
한우협회 창립 20주년 '2019 한우인 전국대회·숯불축제' 영주서 개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2019 한우인 전국대회와 숯불구이축제가 열린다.
전국한우협회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한우산업의 과거를 돌아보고 희망찬 미래를 맞이하기 위한 축제의 장이 경북 영주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19일 영주시에 따르면 전국 한우 농가가 한 자리에 모여 2019 한우인 전국대회와 숯불구이축제를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4일간 서천 둔치 및 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히 영주시는 행사가 계획대로 진행됨에 따라 최근 파주와 연천에서 발생 된 아프리카 돼지 열병에 대비해 경기도 북부지역의 한우 농가에 대해서는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 방역차량과 영주시 공동방제단 방역차량 8대를 고속도로 IC와 행사장에 설치해 외부에서 오는 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행사는 전국한우협회가 주최하고, 전국한우협회 대구·경북도지회가 주관하는 ‘안정된 한우산업·함께하는 민족산업’이라는 주제로 전국한우협회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대회 1일차 인 19일은 한우협회 20년사 헌정식과 시상식, 사회공헌 활동(한우 나눔·사랑의 한우국밥)등을 진행 했으며 한우인 어울림 한마당을 열어 전국의 한우 농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송아지를 비롯해 다양한 행운권 추첨을 통해 그동안 한우산업 발전에 매진해온 한우농가들의 노고를 위로했다.
대회 2일차인 20일에는 한우육종농가 우량육성 우 특별경매를 영주 가축시장에서 개최하고, 한우세미나를 비롯해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또 국내 1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기자재 전시회를 함께 열어 한우농가 간에 정보 교류와 발전된 한우사양 기술 등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2일까지 나흘 동안에는 고품질 한우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는 ‘한우숯불구이축제’ 등 다양한 체험행사, 축하공연 속에 소비자와 함께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해 눈과 입이 즐거운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이번 한우인 전국대회를 계기로 영주한우산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