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북부소방서, 죽장면 상사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 지정 행사
포항북부소방서, 죽장면 상사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 지정 행사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북부소방서가 진행한 북구 죽장면 상사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지정 행사 참석자들이 하트를 그리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가 진행한 북구 죽장면 상사마을 ‘화재없는 안전마을’지정 행사 참석자들이 하트를 그리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서장 이상무)는 19일 북구 죽장면 상사마을 마을회관에서 ‘화재없는 안전마을’지정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정연대 북구청장, 한창화 도의원, 강필순 시의원, 조광래 죽장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성익 마을이장 명예소방관 위촉, 주택용 소방시설 전달, 화재안전교육, 화재없는 안전마을 현판식 등으로 진행됐다.

‘화재없는 안전마을’이란 포항 북부 마을 중 원거리·소방차 진입 곤란 지역 등에 대해 주민 자율적인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화재감지기)을 설치해 만약의 화재 발생 시 초기진압을 달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현재 포항시 북부 지역에는 10개 화재 없는 안전마을이 지정돼 있다.

올해 새롭게 포항북부소방서 본서와 52.45㎞, 기계119안전센터와는 36.61㎞떨어져 있어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이 어렵고 또한 마을 내 진입도로가 협소해 소방차 진입이 곤란한 죽장면 상사마을이 선정됐다.

조성익 상사리 이장은 “평소 마을 진입로가 협소하고 각 가정에 소화기나 화재감지기가 없어 화재 발생 시 대처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며 “화재없는 안전마을 지정으로 주민 스스로 안전관리 능력이 향상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상무 서장은 “포항북부소방서는 소방력이 도달하기 힘든 지역에 화재없는 안전마을을 지정해 자율관리능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에 조성된 상사마을에 매년 소방안전교육과 사후관리를 제공해 더욱 살기 좋은 마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