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발생 출입차량 다녀간 경북 농장 3곳 정밀검사 '음성'
돼지열병 발생 출입차량 다녀간 경북 농장 3곳 정밀검사 '음성'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지사, 영주 거점소득시설 방문…철저한 방역 당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인 영주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시 방역상황을 점검한 뒤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연천 농장 출입차량이 다녀간 칠곡 등 경북 농장 3곳의 돼지 정밀진단검사에서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5면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칠곡 농장의 어미돼지와 후보 모돈, 새끼돼지 29마리를 정밀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돼지 2700여마리를 키우는 이 농장에는 ASF가 확진된 연천 농장을 지난 2일 출입한 축산 차량이 일주일 뒤 다녀갔다.

도는 정밀검사에서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으나 해당 농장의 돼지와 차량 등 이동을 이말 말까지 계속 통제하기로 했다.

또 연천 농장 출입차량이 지난달 28일 다녀간 김천과 예천 농장 2곳의 돼지도 이날 정밀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 농장은 차량이 다녀간 지 3주가 지나 이동 통제를 해제했다. 농장 세 곳 모두 현재까지 임상 예찰에서도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ASF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돼지 반입과 반출을 이날부터 3주간 못하도록 했다.

경기와 인천 이외 다른 시·도의 돼지와 분뇨의 도내 반입을 다음 달 10일까지 금지했다.

경기는 ASF가 발생했고 인천은 한 도축장에서 파주 발생 농장 소유주의 다른 농장 돼지가 출하돼 2주간 반출이 금지된 상태다.

도내 돼지와 분뇨도 같은 기간 다른 시·도로 반출하지 못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생 확률이 높은 상황에서 가축과 사료 차량 이동에 따른 감염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는 차원에서 내린 조치다.

앞으로 3주간 도내 도축장에 출하하는 도내 돼지도 무작위로 정밀검사를 하고 이 기간 검사에서 빠진 농장은 추가 검사를 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영주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국내유입 차단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발생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우리 도에 발생하면 축산이 설자리를 잃어버린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도민 전부가 상생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에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