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환 포스텍 총장 "벤처밸리 통해 창업 생태계 조성·산업체가 필요한 연구 할 터"
김무환 포스텍 총장 "벤처밸리 통해 창업 생태계 조성·산업체가 필요한 연구 할 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발전위해 500병상 규모 병원 필요
인턴 실적보다 왜 했는지 동기 중요…잠재력 보고 신입생 선발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총장은 “포항에 조성될 벤처밸리를 통해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포항시민에게 좀 더 가까운 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19일 교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스텍과 지역 상생을 위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서 ““30년 이상 포항에 살다가 보니 누가 고향을 물으면 포항이라고 말한다”며 “포스텍이 포항 발전과 함께하는 대학이 되겠다”포항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김 총장은 포항시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병원 유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인구 10만명에서 50만명 사이 도시가 스마트시티나 스마트 의료와 같은 새로운 분야와 기술을 적용하기 좋고 그런 점에서 인구 50만명인 포항이 장점이 있다”며 “다만 포항이 한 단계 올라서려면 500병상 규모의 병원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심장 질환으로 동료와 제자를 잃은 적 있다”며 “대도시처럼 괜찮은 병원이 있었다면 그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서 4차산업혁명의 차질없는 추진이 중요하다“며 “4차산업 혁명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으면 제조업이 무너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을 빚은 고교생 인턴과 관련해 “논문이나 실적에 점수를 주는 것이 공정해 보여도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학생 선발과 관련한 질문에 “학생 면접 때 ‘왜 공부를 하지 않고 그 시간에 인턴을 했느냐’고 물어본 뒤 답변을 듣고 평가한다”며 “실적보다는 동기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포항공대는 모든 신입생을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뽑고 있다.

김 총장은 학생 선발과 관련해 “졸업할 때 어떤지가 중요하다”며 잠재력을 보겠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쳤다.

그는 수능 점수와 졸업생 성적이 아무런 연관성이 없었다는 점을 근거로 내세웠다.

그는 “어떤 학생이 효행상을 받았다고 하면 그 자리에서 어떻게 받았는지 묻고 교사에게 다시 확인한다”며 “사실관계가 맞지 않으면 뽑지 않고 오히려 입시를 위해 상을 받았다고 솔직하게 말하면 점수를 줄 수 있다”라고 했다.

이달 3일 취임한 김 총장은 29세 때인 1987년 포항공대 교수로 부임해 30여년간 몸담고 있다.

그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에서 석사 학위, 미국 매디슨 위스콘신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2013년부터 3년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을 지낸 원자력 분야 전문가다.

그는 “당장 특별한 비전을 제시하는 것보다 건학이념에 충실하겠다”며 “박태준 초대 이사장이 만든 건학이념은 학생이 필요로 하는 교육, 산업체와 미래가 필요로 하는 연구, 현재가 필요로 하는 대학경영”이라고 강조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