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전국항공정비기능대회 23일 경북항공고등학교 개막
제3회 전국항공정비기능대회 23일 경북항공고등학교 개막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0일 07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우수자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선수 선발전 특전
김병호 교장 "전문지식과 기술 겸비한 숙련된 정비사 양성"
항공정비대회 헬기
항공정비대회 헬기

제3회 전국항공정비기능대회가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경북 영주시 경북항공고등학교에서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경북도와 영주시가 공동 주최하고 경북테크노파크와 경북항공고등학교 주관으로 국제기능올림픽대회의 과제와 국가기술자격증 시험과목을 토대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C-172 항공기 비행전 점검 등 4개 과제로 구성된 중간 수준(미디엄 섹션)과 판금작업 등 5개 과제로 구성된 고급 수준(프리미엄 섹션)으로 나눈다.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위촉한 심사위원 17명이 과제별 난이도 및 평가기준표에 의거해 심사한다.
 

제3회 전국항공정비기능대회 포스터.

지난 7월 말 참가선수 접수 결과 4개 고등학교 28명, 8개 직업전문학교 74명, 13개 대학교 71명, 육군·공군·기업체 일반인 33명 등 총 206명이 신청했다.

성적우수자 7명에게는 2021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제46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선수 선발전에 참가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또 대회 성적우수자 12명에게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발행하는 국가기술자격인 기능사 자격증(항공기체, 항공기관, 항공장비, 항공전자 중 택일)을 부여한다.

특히 대회 부대 행사로 오는 28일 경북항공고 비행실습장에서 지역 초·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항공기의 비행특성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경량 항공기 지상활주(Taxiing) 체험과 학생들이 직접 드론(Drone)을 조립하여 만들어 조종하는 일일 드론학교를 개최된다.
 

항공정비대회 비행기

김병호 경북항공고 교장은 “항공 정비 교육의 궁극적 목적은 전문지식과 기술을 겸비한 숙련된 정비사 양성”이라며 “국내는 물론 외국 항공사가 필요로 하는 유능한 항공정비사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해 국내외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