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상황 판단 회의…비상체제 돌입
포항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상황 판단 회의…비상체제 돌입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1일 10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20일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이강덕 시장의 주재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상황 판단 회의를 하고 있다.
포항시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오후부터 23일 오후까지 포항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일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상황 판단 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는 이강덕 시장 주재로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태풍의 이동 경로와 시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시설별 관리자의 조치사항과 대처계획을 점검했다.

특히 △기상특보에 따른 비상근무체계 확립 △집중호우 대비 저수지 방류조치 △배수펌프장 사전점검 및 정전 시 비상전력공급방안 △재해취약지구 및 취약시설 사전점검에 따른 안전조치 강화 △시설물 관리 철저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한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 점검 △소형어선 육지인양 및 주요 항·포구 대피조치 △응급복구대비 인력 및 장비확보 △강풍 대비 옥외광고물 및 공사장 점검 △상황의 신속한 전파 및 주민홍보 강화 △ 필요 시 침수지역 출입통제 및 차량이동조치 등의 내용에 대해 논의됐다.

포항시가 20일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이강덕 시장의 주재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상황 판단 회의를 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으로 인한 단 한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재산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부서의 직원들은 비상근무에 최선을 다라고, 특히 이번 태풍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우려가 있으므로 형산강 및 저수지 수위 확인 및 배수펌프장점검에 철저를 기하여 달라”고 말했다.

이어서 “시민들은 태풍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해 줄 것을 당부드리며, 재난 상황 발생 시 재난문자를 통해 안내하는 행동요령을 준수해 피해가 없도록 대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