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문경오미자축제 성황…태풍 ‘타파’ 영향 하루 앞당겨 21일 폐막
2019 문경오미자축제 성황…태풍 ‘타파’ 영향 하루 앞당겨 21일 폐막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1일 16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세 청춘, 문경오미자 파이팅' 퍼포먼스 펼쳐 '눈길'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20일 오후 6시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식전공연으로 탤런트 전원주씨가 노래를 불러 축제의 서막을 장식했다.

개막식에는 고윤환 문경시장, 최교일 국회의원, 김인호 시의회 의장, 고우현, 박영서 도의원, 문경시의원들과 변인수 경찰서장, 오범석 소방서장, 박인국 민주평통문경시협의회장, 신영국 문경대총장, 현한근 문경문화원장, 지홍기 문경시지역발전협의회 의장, 농축협장, 산림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이덕재 문경오미자축제 추진위원장은 “문경오미자는 문경의 자랑이며 저희들이 가장 정성들여 가꾸는 특산품이다. 오늘 여러분이 보신 오미자 한 알 한 알 모두 우리 농부들의 정성어린 손을 거쳐 이 자리에 있게 된 것이다. 올해는 5월 중순까지 내린 서리와 냉해로 인해 많은 오미자가 익지 못하고 떨어져 버렸다. 또한 예전과 다른 가을장마로 인해 또 한 번 많은 열매를 일었으며 그로 인해 농가의 시름도 깊었다. 그러나 그런 시련들을 이겨낸 문경오미자이기에 더욱 깊은 맛과 효능을 나타낼 수 있다고 자신한다. 문경오미자축제에 오신 모든 분들의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 몸에 좋은 오미자 많이 드시고 건강하시기 바란다”고 환영했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고윤환 문경시장 “바로 이곳이 대한민국 유일의 오미자특구지역이며, 전국에서 품질 좋고 건강에 좋은 오미자가 바로 이곳에서 생산된다. 문경오미자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만찬주로 선정됐으며, 오늘 오후 홈쇼핑에서는 2시간 만에 완판됐다. 금년 봄의 냉해를 딛고 이렇게 오미자축제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신 오미자농가에 감사드린다”며 “100세 청춘, 문경오미자 파이팅!”을 외쳤다.

최교일 국회의원은 “여기 오미자는 외부에서 들어올 수 없다. 전부다 문경에서 정말 공들여 생산한 것이기에 안심하고 믿고 많이 사 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인호 시의회 의장은 “문경오미자는 맑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오미자 재배의 최적의 조건을 갖춰 맛과 향이 뚜렷하고 색도 선명해서 전국으로부터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힐링푸드다. 문경오미자에 대해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홍보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고우현 ·박영서 도의원 “청정지역에서 나는 우리 오미자 몸에 참 좋습니다. 부디 많이 사셔서 우리 문경시의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을 달라.”고 말했다.

참석 내빈들은 ‘100세 청춘, 문경오미자’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모았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2부 개막축하 공연은 ‘백세 인생’의 이애란 가수가 오프닝을 장식했으며 이어진 축하공연은 더나은, 최영철, 박상철, 박상민, 진성 등 가수들의 OBS 스타가요쇼 녹화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스타벅스와 함께하는 ‘일회용품 줄이기’ 홍보, 문경시청 농촌개발과의 ‘귀농귀촌귀향’ 홍보, 문경시보건소의 ‘출산장려’ 홍보, 문경경찰서 ‘보이스피싱 등 3불 사기범죄 예방’ 홍보 활동도 펼쳐졌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사진은 스타벅스와 함께하는 ‘일회용품 줄이기’ 홍보.
한편 문경시는 오는 22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문경오미자축제’를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하루 단축하여 21일까지 실시하고, 이날 오후 4시에 폐막식을 가졌다.

문경오미자축제 추진위원회는 “하루 단축된 행사일정에 방문객들이 빈 행사장을 찾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20일 오후 문경시 동로면에서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하게 열렸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