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견훤산성 국가 사적 승격 학술대회 개최
상주시, 견훤산성 국가 사적 승격 학술대회 개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2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도서관에서 견훤산성 사적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가 열리고 있다.
상주시가 지난 20일 상주도서관 시청각실에서 상주시와 (사)지역발전연구포럼이 주최하고 (사)한국성곽학회가 주관하는 ‘견훤산성 사적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해 관심을 모았다.

시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견훤산성의 축조 시기와 배경을 새롭게 조명하고 주변 성곽들과의 비교 검토를 통해 견훤산성이 가지는 역사와 고고학적 위상을 정립했다는 자체 평가를 했다.

특히 견훤산성에 대한 문화재적 가치를 정립해 지방 기념물인 견훤산성을 국가 사적으로 승격시키기 위한 사적 신청 방침도 수립했다.

상주시 화북면 장암리에 소재한 견훤산성은 현재 지방 기념물 제53호로 지정(1984년 12월 29일)돼 있으며 경상북도와 충청북도 경계에 위치한 삼국시대의 요새이자 자연 암반을 이용한 둘레 650m의 테뫼식 산성이다.

테뫼식 산성은 산 정상부를 빙 둘러가며 쌓은 산성을 말하는데 상주 견훤산성은 우리나라 국경 지대 대표적 산성으로 후삼국 시대 견훤이 축성했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지금까지도 성벽이 양호하게 남아 있어 당시 뛰어난 축조술을 한 눈에 들여다 볼 수 있는 곳이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