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새 방위비분담 협상 24∼25일 서울서 개최
한·미 새 방위비분담 협상 24∼25일 서울서 개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3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미국은 오는 24∼25일 서울에서 2020년부터 적용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첫 고위급 회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23일 밝혔다.

방위비 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비용 중 한국이 부담하는 몫으로 인건비(주한미군 한국인 고용원 임금), 군사건설비(미군기지 내 시설 건설), 군수지원비(용역 및 물자지원) 등 3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회의에 한국 측에서는 직전 협상을 이끌었던 장원삼 외교부 방위비분담 협상대표가, 미국 측에서는 제임스 디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 협상 대표가 양국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장원삼 대표는 조만간 미국 뉴욕 총영사로 부임할 예정이어서, 한국 측 협상대표는 조만간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미국은 지난 3월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주둔비를 작년(9602억 원)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 원으로 하는 제10차 협정을 맺었다. 이 협정의 유효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